• 흐림동두천 15.9℃
  • 흐림강릉 25.0℃
  • 흐림서울 16.3℃
  • 흐림대전 22.2℃
  • 구름조금대구 28.2℃
  • 맑음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6.3℃
  • 맑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4.2℃
  • 맑음제주 20.6℃
  • 흐림강화 16.6℃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5.2℃
  • 구름조금경주시 28.8℃
  • 맑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합격수기] 구조특채에 합격할 수 있었던 건 소방공무원인강 덕!

배너

안녕하세요. 2019년도 소방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현직 소방관으로 활동하고 있는 합격생입니다. 이런 글을 쓰게 되나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제가 지난해 상반기 구조 특채 시험에 합격할 수 있었던 것은 소방사관학원의 소방공무원인강 선생님들 덕이 큰 것 같습니다.

 

제 주변에도 소방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이 많았는데, 다들 책만 사서 독학으로 준비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저는 혼자서는 도저히 무엇을 먼저 공부해야 할지 감이 잡히지 않아 소방공무원 인강으로 시험을 준비했습니다. 소방사관학원 사이트에서 인강을 구매해 공부를 시작했는데요. 강의도 합격할 때까지 최신 강의를 듣게 해주고, 강의에 필요한 모든 교재도 줘서 많이 도움이 됐습니다.

 

소방공무원시험 공부를 하면서 국어와 소방학개론은 2회독 할 때까지 무슨 말인지 감이 안 잡혀서 공부를 시작하기 초반에 넘쳤던 자신감이 많이 사라져 마음 고생 좀 했습니다. 그런데 주위에서 ‘무조건 3회독 이상은 해라’라고 하여 멘탈을 잡고 3회독까지 들렸더니 그 때서야 공부의 기틀이 탄탄하게 잡혀 과목의 내용이 이해되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이렇게 되기까지 소방사관학원 선생님들의 도움이 컸습니다.

 

국어는 소방사관학원 박우찬 선생님, 영어는 생활영어 이서윤 선생님, 소방학개론은 김진수 선생님의 강의를 들었습니다. 공부를 시작할 때 특강들을 생각은 해보지 않았는데, 박우찬 선생님의 강의를 들으면서 특강에 대한 욕심이 생겨 특강도 듣게 되었습니다. 박우찬 선생님만의 잘 계획된 틀을 바탕으로 공부를 했더니 소방공무원 국어 기초를 잡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김진수 교수님의 소방학개론은 준비기간이 짧았던 저에게 아주 딱 맞는 수업이었습니다. 제가 외워야 할 것들을 중점적으로 가르쳐 줬고, 출제 비율이 낮은 문제들은 이론 상 이런 것들이 있다는 식으로 넘어가서 필기시험을 보고 난 이후 진짜 많이 도움이 됬구나 생각했습니다. 다른 분들이 ‘김진수, 김진수’ 하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생활영어 이서윤 선생님은 정말 열정적으로 가르치던 그 목소리가 아직도 기업에 남을 정도로 수업에 대한 열정이 넘치는 분이십니다. 저는 소방공무원 영어 과목에 대해 어느 정도 자신이 있는 상태에서 공부를 시작했는데 오히려 선생님 수업이 재미있어서 아침에 잠 올 때에는 잠도 깰 겸 선생님 수업을 시작으로 하루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그 정도로 수업을 재미있게 하고, 이해하기 쉽게 가르쳐 주십니다.

 

이렇게 소방공무원 시험에 합격하고 나서 생각해보면 제가 합격할 수 있었던 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스스로 자습하는 것보다 소방사관학원 선생님들의 지도가 컸던 것 같습니다. ‘큰 학원에서 가르치시는 이름있는 선생님 답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체계적인 커리큘럼으로 구성되어 있고, 소방공무원 수험생들이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돕게 하기 위해 노력한 흔적들이 수업시간 내내 느껴졌기에 소방공무원 필기시험, 체력시험, 면접시험 등 최종합격까지 무사히 올 수 있었습니다.

 

처음 필기시험 준비할 때에는 막연하게 이 시간에 이렇게 해야겠다, 이 시간이 끝나면 이렇게 해야겠다, 그리고 쉬는 시간에는 어떻게 하고, 가지 전에는 이렇게 해야겠다 정도만 정해놓고 정확한 시간 분배를 잘 못했었습니다. 그렇게 하다가 9시를 기준으로 선생님들의 강의 시간표대로 한 개의 강의가 끝나면 저도 똑같이 10분 쉬고, 10분 뒤 다음 강의를 칼 같이 시작했습니다. 한 시에 점심을 먹고, 10분 정도 쉬고 다시 한 개의 강의를 듣는 식으로 소방공무원 시험공부를 했더니 늘어지는 시간도 없고, 스스로 마음이 약해져 더 쉬게 되는 시간도 없어서 하루 공부가 잘 되었습니다.

 

저는 소방공무원 특채라 하루 3과목을 충분히 공부할 수 있었고 오후 10시쯤에 3과목 할당량이 끝나면 그 다음부터는 소방공무원 영어 단어를 암기하는데 3시간 정도 투자를 했습니다. 저는 준비 시간이 짧아서 남들 틈내서 한다던 운동은 할 수 없었고 오직 공부에만 몰두했습니다. 설날에 하루 쉬었던 걸 제외하면 필기까지 매일 공부에 투자했기에 빨리 틀을 잡을 수 있었고, 그 덕에 지금 이렇게 기쁜 마음으로 소방공무원 합격 수기를 쓸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2020년도 소방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고자 기쁜 마음에 두서없이 쓴 글이지만 이 글을 읽는 모든 분들이 소방공무원 시험에 최종 합격할 수 있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tacked" data-matched-content-rows-num="3" data-matched-content-columns-num="2">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