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6℃
  • 맑음고창 -0.7℃
  • 맑음제주 5.1℃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타이타닉, '보디가드'와 함께 최고의 영화 OST!


[공무원저널 = 김복심 기자]

영화 타이타닉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타이타닉은 전미 박스오피스 15주 연속 1위, 아카데미 11개 부문을 수상한 작품으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잭 도슨), 케이트 윈슬렛(로즈 드윗 부카더)이 주연을 맡았다.

 

우연한 기회로 티켓을 구해 타이타닉호에 올라탄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화가 잭(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은 막강한 재력의 약혼자와 함께 1등실에 승선한 로즈(케이트 윈슬렛)에게 한 눈에 반한다. 
 
진실한 사랑을 꿈꾸던 로즈 또한 생애 처음 황홀한 감정에 휩싸이고, 둘은 운명 같은 사랑에 빠지는데…

1997년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타이타닉>이 극장에 선보였다.  

 

또 한편의 가슴 벅차고 영원한 러브스토리가 탄생한 것이다. 영화는 그 이름만큼이나 전세계적인 돌풍을 일으켰고 아카데미 최다 11개 부문 수상, 그리고 전세계 박스오피스 18억 달러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그리고 2012년 4월 6일, 실제 ‘타이타닉호’가 침몰한지 100년, 영화가 개봉한지는 15년 만에 최신 3D기술로 탄생한 <타이타닉>이 다시 선보였다. 

 

전세계 3천 만장이 넘는 판매고, 빌보드 차트 8주 연속 1위! 
 
<타이타닉>의 사운드트랙 앨범은 역사상 가장 성공한 영화 음반 중 하나로 남아있다. 거기에 호너와 윌 제닝스가 만든 주제곡인 <내 마음은 그대로일 거에요(My Heart Will Go On)>는 이후 수퍼 스타로 발 돋음 하게 되는 셀렌 디옹이 불러 아카데미 주제가 상을 받았고 영화와 더불어 잊을 수 없는 기억을 남기게 된다. 

제 70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11개 부문 중에 음악상, 주제가상을 싹쓸이해 영화 '보디가드'와 더불어 최고의 영화 OST로 사랑 받고 있다.

&타이타닉호의 침몰

사상 최대 해난사고의 주인공

건조 당시 세계에서 가장 큰 배였던 타이타닉호는 길이 269m, 높이는 20층으로 증기기관 하나가 3층 가옥 크기였다. 

당대의 혁신적인 기술이 접목된 타이타닉호는 이중바닥, 16개의 방수격실, 특정 수위가 되면 자동으로 닫히는 문 등으로 절대 가라앉지 않는 배, 일명 ‘불침선’이라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1912년 4월 14일 타이타닉호는 2,200여명의 승선자 중 에드워드 스미스(Edward Smith)선장을 포함한 1,500여명과 함께 차가운 바닷속으로 가라앉았다. 

 

전설 속에서만 살아있던 타이타닉호는 1985년 내셔널지오그래픽 해양 탐험가 밥 발라드(Robert Ballard)박사에 의해서 최초 발견됐다. 

당시 발견된 타이타닉은 심해 4천 미터 아래에 선체가 두 동강 난 체로 있었고, 각 선체는 600m 떨어져 있었다. 이 역사적인 발견으로 인해 타이타닉에 대한 많은 의문들이 해결되었지만 아직도 타이타닉 침몰 원인과 과정에 대한 미스터리가 풀리지 않고 남아있다. 

 

과연 타이타닉호는 어떻게 부러졌고, 어떻게 가라앉았을까. 2012년 4월 14일 타이타닉 침몰 100주기를 맞이해 세계적인 영화감독이자 내셔널지오그래픽 탐험가인 제임스 카메론과 타이타닉 전문가 8명이 만나 타이타닉호의 마지막을 밝혀보고자 했다. 철저한 과학적 접근을 통해 녹슨 잔해에서부터 침몰이 시작된 순간까지,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타이타닉호의침몰 원인과 과정을 밝힌다.
 

 

공무원저널, P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