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5℃
  • 흐림강릉 24.0℃
  • 흐림서울 23.6℃
  • 흐림대전 23.3℃
  • 흐림대구 20.2℃
  • 울산 17.2℃
  • 흐림광주 20.3℃
  • 부산 17.0℃
  • 구름조금고창 21.5℃
  • 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4.9℃
  • 흐림보은 20.0℃
  • 맑음금산 20.9℃
  • 구름조금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대림동 여경 "(수갑) 채우세요. 빨리" 발언 초토화, 뿔난 민심...산산조각 난 자존심


[공무원저널=김복심 기자] 대림동 여경 이슈가 온라인을 이틀째 뜨겁게 달구고 있다.

대림동 여경 이슈는 정면 후면 측면 등에서 그들의 실체를 마치 캠코더로 찍은 듯한 효과를 가져오며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그만큼 대림동 여경 뿐 아니라, 한국 여경들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 아니냐는 비관론이 힘을 얻는 까닭이다.

대림동 여경 논란의 핵심은 남녀 경찰관이 주취자들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여성 경찰관(여경)의 대응이 어처구니 없었다는 점.

대림동 여경 파문에 부랴부랴 경찰은 '사실무근'이라고 진화에 나섰지만 팩트가 담긴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더욱 더 그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

영상 속 대림동 여경은 스스로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오히려 시민들에게 sos을 요청하는 등 '상상 이상의 상식 밖 행동'을 선보였다.

이를테면 여경은 시민을 보고 "남자분 한 분 나오시라고요. 빨리빨리"라며 도움을 요청한다. "시민이 범인을 잡는 것이냐"는 냉소와 조롱이 나오는 이유다.

심지어 누군가 "(수갑) 채워요?"라고 당황해하며 묻자 여경은 "채우세요, 빨리 채우세요"라고 말하는 장면이 영상에 담겨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여경을 채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부정적 댓글이 실시간으로 이어지며 급기야 포털 실검에도 오른 상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