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23.6℃
  • 연무서울 23.1℃
  • 맑음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21.4℃
  • 구름조금울산 20.7℃
  • 맑음광주 23.0℃
  • 구름조금부산 23.4℃
  • 맑음고창 22.1℃
  • 구름조금제주 21.9℃
  • 맑음강화 21.9℃
  • 맑음보은 22.7℃
  • 맑음금산 21.1℃
  • 맑음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2.7℃
기상청 제공
배너

겨울에도 어김없는 '여성질환' ···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 중요해


[공무원저널=강민지 기자] 겨울철에는 체온 유지를 위해 레깅스나 기모 스타킹 등을 착용하는 여성들이 많다. 그러나 이처럼 몸에 꽉 끼는 옷은 하체를 압박시키고, 통풍이 원활하게 되지 않아 질염에 노출될 우려가 높다.


질염은 여성 질 내부의 균형이 무너지면서 박테리아, 바이러스, 곰팡이균이 증식해 발생한다. 흔히 고온다습한 여름에 원인균이 쉽게 번식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레깅스, 스타킹, 스키니진과 같이 통풍이 잘되지 않는 옷을 입으면 겨울철에도 여전히 질염 발병률은 높아진다.

증상으로는 질 분비물 증가, 고름이나 물처럼 흐르는 냉, 외음부 따끔거림, 질가려움증, 악취 등 다양하다. 주변에서 흔하게 겪는 질환이기 때문에 자칫 가볍게 여기고 방치할 수 있는데, 치료시기를 놓친다면 골반염, 방광염, 난소염, 자궁내막염 등 각종 합병증에 시달릴 수 있다.

따라서 질염증상이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또한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을 통해 질환발생에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오정은 로앤산부인과의원 잠실점 원장 “여성질환을 가볍게 여겨 방치할 경우 증상이 더욱 악화되고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것은 물론 치료 또한 어려워질 수 있다”면서 “만성질염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한 뒤 조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